[기자수첩] 기업이 살아야 일자리도 산다
[기자수첩] 기업이 살아야 일자리도 산다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7.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들도 한 회사에 소속돼 있는 직장인으로서 급여를 받을 때 기분이 좋은 건 당연하다. 더군다나 급여가 오르면 그 동안의 노력을 보상받는 것 같아 몹시 기쁘다.

기자의 역할이 새로운 소식을 전하고 사회의 어두운 면을 드러내 부조리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는 하지만, 사명감만 갖고는 살아갈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이런 얘기를 굳이 서두에 꺼낸 이유는 내년 최저임금을 두고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는 노동계와 경영계의 갈등을 다루기 위해서다.

최저임금위원회는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5차 전원회의를 열고 2021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진행한다. 사실상 이번 회의부터 노동계와 경영계의 최저임금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노동계는 현재 올해 최저임금인 8590원보다 16.4% 오른 1만원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경영계는 올해보다 2.1% 삭감한 8410원을 제시했다.

직장인의 입장에서 보면 우선 경영계의 삭감안은 노동계가 백보 양보한다고 해도 수용하긴 어렵다. 매해 물가가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급여책정의 기준이 되는 최저임금이 되레 뒷걸음친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해서 노동계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도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째 이어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비상상태에 놓인 가운데, 회사의 운영관리비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임금에 대한 부담이 대폭 커지기 때문이다.

실제 이와 관련해 한국편의점주협의회와 소상공인연합회 등은 노동계의 대폭적인 최저임금 인상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들은 대공황 이래 최대의 경제위기 속에서 소상공인들만의 희생만 강요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편의점주들은 “아르바이트생보다 못 버는 편의점 점주가 현실”이라며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장기화되거나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그나마 유지하던 일자리를 줄이거나 폐업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대 노조인 현대자동차 노조도 투쟁 대신 고용안정을 택했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달 ‘자동차산업의 경제 파급효과를 공동 인식’하고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노력’하며 ‘고객이 곧 기업생존과 고용안정’이라는 내용이 골자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결의했다. 기업이 있어야 노조도 생존할 수 있다는 걸 노조도 인정한 셈이다.

이는 비단 현대차 노조만의 얘기가 아니다. 노동계는 이러한 의미를 되새겨 함께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합치길 바랄 뿐이다.

기업이 없다면 노조도 존재할 수 없다. 기업이 살아남아야 일자리도 유지된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내년도 최저임금 최종 고시 기한은 8월5일로 정해져 있다. 노동계와 경영계가 상생을 위해 어떤 방향으로 뜻을 모을지, 앞으로의 행보를 유심히 지켜보겠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