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반값아파트"·원희룡 "통합당도 집 팔자"… 野 잠룡들도 한마디
오세훈 "반값아파트"·원희룡 "통합당도 집 팔자"… 野 잠룡들도 한마디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7.07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반값 아파트 MB 때 성공… 현 정부, 자존심 강해 해법 피한다"
원희룡 "노영민부터 강남불패 신호따라 살아"… '부동산 백지신탁' 주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 대선잠룡들도 부동산 투기 과열에 대해 입을 열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반값 아파트'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미래통합당 다주택 의원의 부동산 매각을 촉구했다.

먼저 오 전 시장은 7일 장제원 통합당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 강연에서 "서울시장이 부동산 정책에서 얼마나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지 아느냐"며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대책도 많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이 제시한 해법은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완화와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공기업 '반값 아파트'를 대량으로 공급하는 것이다.

오 전 시장은 정부의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서울시의 SH(서울주택도시공사) 등 두 공기업 주도로 평당 3000만원의 반값 아파트를 강남권에 수천 세대 공급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주변 아파트값을 엄청나게 떨어트리고, 추격 매수자는 일단 주춤할 것이란 게 오 전 시장 생각이다.

오 전 시장은 "한때 반값 아파트를 공급했는데, 지금 얼마에 거래되는지 확인해보라"며 "이명박 정부 때 성공했던 정책인데, 자존심이 강해서 그런가 (현 정부는) 하지 않는다. 해법만 용케 피해간다"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은 또 '정부가 서울 주변 3기 신도시를 사전청약제로 추진한다'는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분양 원가 공개, 후분양제 등 3종 세트가 같이 가고 토지임대부 분양제도를 병행해야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 할 것 없이 전부 부동산을 잡는다고 대책을 내놓는데, 또 헛발질만 하고 있다"며 "인간은 기본적으로 욕망의 존재라는 사실을 더불어민주당은 절대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재건축·재개발을 활성화하고 1∼2인 가구 소형주택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오 전 시장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랑 한 번 통화하고 싶다"며 "이대로는 다음 정부의 부동산 상승까지 에정돼 있다. 재건축으로 다시 짓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같은 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국회의원과 공직자가 집을 판다고 국민에게 집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자격시비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며 "자기 손부터 깨끗이 한 뒤 치료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통합당도 다주택 의원이 있는 상태에서 부동산 대책을 비판해 봤자 국민 신뢰를 받기 힘들다"며 "(통합당 다주택 의원도) 집을 팔자"고 제안했다.

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부터 강남불패 신호에 따라 살고 있다는 걸 온몸으로 보여주는데, 이렇게 되면 부동산 문제 해결은커녕 부동산 문제 해결을 논할 자격이 있느냐는 시비부터 붙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을 팔든 말든 그게 본질이 아니다"라며 "그들이 판다고 해서 국민이 집이 생기나, 서민 주거안정 문제가 해결되나. 정부의 부동산 정책 능력과 신뢰 부분에 대해 국민 불신 단계가 도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2007년 본인이 주장했던 '국회의원 부동산 백지신탁'을 통합당 당론으로 채택하자고 공식 요구하겠단 구상을 전하기도 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