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한 광주 118번 확진자, 건설현장서 일하다 붙잡혀
잠적한 광주 118번 확진자, 건설현장서 일하다 붙잡혀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07.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 관계자 등과 밀접 접촉 확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잠적해 7일 오전 광주 동구 하천변에서 경찰이 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잠적해 7일 오전 광주 동구 하천변에서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던 60대 남성이 10시간 만에 붙잡혔다.

광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 남성은 전남 영광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경찰과 보건당국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달아난 광주 118번 확진자의 신병을 오전 9시10분경 전남 영광군 모처에서 확보했다고 밝혔다.

광주 118번 확진자는 지난 6일 오후 11시경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통보받자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

보건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118번 확진자는 잠적 직전 통화에서 자신이 일을 해야 하는 처지이며, 삶에 미련이 없다는 등의 말을 남겼다.

이후 경찰은 가용 인력을 총 동원해 추적에 나섰고, 잠적 약 10시간 만에 118번 확진자를 붙잡았다.

건설 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해온 118번 확진자는 영광으로 이동해 인테리어업체 관계자 등 다른 사람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118번 확진자를 영광에서 광주 대학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하는 한편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확인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한성원 기자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