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충남 최초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 운영
태안군, 충남 최초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 운영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0.07.0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학교 앞 무질서한 주정차로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 상존
‘드라이브스루’ 방식·‘민식이법’ 등 어린이 교통안전에도 활약
태안군이 충남 최초로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을 구축·실시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은 태안초등학교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모습. (사진=태안군)
태안군이 충남 최초로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을 구축·실시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은 태안초등학교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모습. (사진=태안군)

최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져가는 상황 속에서 지난 3월 ‘민식이법’이 본격 시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78건(5월말 기준)의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사망 2명)’가 발생하는 등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가 어려운 현실이다. 

충남 태안군이 충남 최초로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을 구축·실시해 ‘코로나19 예방’과 ‘어린이 교통안전’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태안군청·태안경찰서·태안교육지원청의 지원 속에 ‘태안초등학교’와 ‘백화초등학교’에서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가 진행되고 있다. 그동안 해당 초등학교 정문 앞은 등하교 시간에 무질서한 주정차로 어린이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끊임없이 제기됐으나 해결방법이 없어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군은 태안초등학교 인근 공영주차장을 태안교육지원청은 백화초등학교 인근 주차장 사용을 지원하고 태안경찰서는 시스템 구축 제안 및 교통안내 지도·홍보에 나섰다.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는 등하교 차량이 유도선을 따라 주차장에 천천히 진입해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하차, 이후 설치된 보행로를 통해 안전하게 학교까지 이동하는 시스템으로 구축됐다.

시스템 운용 후 학부모와 학교관계자는 “그동안 아이들 등하교 시에 어쩔 수 없이 불법 주정차를 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번에 드라이브 스루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게 됐고 학교 입장에서는 정문 앞 정차 자제요청으로 인한 실랑이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 ‘드라이브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을 제안한 태안경찰서 김흥구 교통관리계장은 “민식이법 시행과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본격 시행됐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인 문제로 학교 앞 불법 주정차 문제가 해결의 기미를 보이지 않아 드라이브스루 승하차 시스템을 제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 드라이브 스루 어린이 승하차 시스템’이 큰 호응을 얻으면서 지난 7일 충남도·충남교육청·충남지방경찰청·한국교통안전공단·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이 견학을 위해 현장을 방문하는 등 시스템의 충남도내 확산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