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손잡고 '에어택시' 개발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손잡고 '에어택시' 개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7.0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M 세계시장 선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운항 실증 위한 단계별 테스트 베드 구축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하늘길 한국공항공사 사옥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오른쪽)와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왼쪽). (사진=한화시스템)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하늘길 한국공항공사 사옥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오른쪽)와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왼쪽).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한국공항공사(KAC)와 손잡고 본격적인 에어택시 사업 모델 개발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한국공항공사와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하늘길 한국공항공사 사옥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한국공항공사는 이번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양사 간 워킹 그룹을 구성해 UAM 통합감시·관제·항로운항·이착륙 시설·탑승 서비스 관련 소요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UAM 운항 실증을 위한 단계별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019년 7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UAM 시장에 진출해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와 운항 관련 통합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한국공항공사는 국내외 공항의 건설·운영을 고도화하고 자체 항행 장비 개발 역량을 보유한 공항·항공분야 전문 기업이다. 에어택시 기체 개발은 한화시스템이 담당하고, 시설 인프라 구축은 KAC가 맡아 수익창출 체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협력 분야는 기체·인프라·운항 서비스 전 분야를 아우른다. 주요 협력 사항은 △에어택시가 뜨고 내릴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용 터미널(Vertiport), 관제·항로운항 등 사업 모델 개발 △핵심 기술과 솔루션 실증, 단계별 테스트 베드 구축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공동 추진 △국내 성공모델 확보를 통한 글로벌 사업 진출 등이다.

한화시스템은 양사 보유 기술·인프라·해외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사업 모델 개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국내외 시장 확보를 위한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한화시스템이 보유한 UAM 관련 원천기술, 사업역량과 한국공항공사가 전국 14개 공항을 건설·운영해오며, 축적한 노하우 시너지로, 표준화된 UAM 성공 사업 모델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며 “한화시스템은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부터 정부와 협력해 시범 운항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UAM 솔루션 Provider(제공업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사는 지난달 24일 정부가 UAM 산업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발족한 ‘UAM 팀코리아(TEAM KOREA)’ 분야별 대표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