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섬유소재산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실증사업’ 추진
영천시, ‘섬유소재산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실증사업’ 추진
  • 장병욱 기자
  • 승인 2020.07.0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천시는 다이텍연구원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2020년도 산업혁신기반구축, 섬유소재 플랫폼 개발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4년간 총 사업비 150억원(국비 80억원, 지방비 70억원)을 투입해 ‘섬유소재산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의류용소재, 생활용소재, 산업용소재 DB 등 1,000여개 소재 기업 섬유소재 물성 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섬유소재 제조기업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및 소재물성 DB 구축, 플랫폼 데이터 활용 온라인 제조기업-패션. 인디브랜드 비대면 마케팅 지원, 섬유소재 디지털 물성 분석 연구 및 표준 샘플북 연구, 3D 가상의류 제작 웹 서비스 개발 연구, 섬유소재 빅데이터 통합지원센터 운영 분야로 추진한다.

이를 통해 기존의 대면식 거래방식에서 비대면식 거래방식 기업지원으로의 전환이 가능하고 국내 섬유소재 제조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섬유소재 빅데이터 통합 지원센터’ 영천사무소를 운영해 대구. 경북 및 시에 제조기반을 두고 있는 섬유기업 데이터 산업 활성화와 국내 섬유산업의 고도화를 지원한다.

최기문 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어려워진 섬유기업에 ‘섬유소재산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실증’사업으로 섬유시장의 획기적인 발전과 성과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스타밸리’ 입주 업종내 자동차 및 트레일러, 항공산업 등 소재산업과 확대연계가 가능하고, 경북과 전국은 물론 세계적인 투자기업을 유치하고 폭넓은 온라인 비즈니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천/장병욱 기자

bwjang2834@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