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소방서, 상반기 화재 61.5% ‘부주의’ 원인
부여소방서, 상반기 화재 61.5% ‘부주의’ 원인
  • 조항목 기자
  • 승인 2020.07.0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여소방서)
(사진=부여소방서)

충남 부여소방서는 올해 상반기 화재 통계 분석 결과 74건 중 46건, 61.5%가 부주의에 의한 화재라고 5일 밝혔다.

주요 화재 요인은 부주의가 61.5%(46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17.5%(13건), 기계적 요인 10.8%(8건)으로 뒤를 이었다.

부주의 화재의 대부분이 담배꽁초(11%), 야외에서 쓰레기소각(17%), 불씨․불꽃 등 화원방치(19.5%)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농촌의 고령화 및 안전 불감증, 지역 특성상 농업 부산물을 소각하는 행위가 주요원인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방서는 부주의화재예방을 위해 농·어촌 마을 화재안전점검, 음식물 조리 등 부주의 화재대응을 위한 소방시설 설치 및 안전수칙 홍보, 주변 소화기 비치·사용법 교육 등을 강조하고 논·밭태우기 사전신고 의무와 과태료 사항을 마을방송을 활용해 주민 안전의식 강화에 나섰다.

부여소방서 김장석 소방서장은 "대부분의 화재가 부주의에 의해 발생하므로 화기 취급 시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통계분석을 토대로 지역과 계절적 특성에 맞는 예방활동과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현장활동 역량 강화로 소방서비스 품질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jjm001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