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국 확산… ‘숨은 감염자’ 찾기 방역 한계
코로나19 전국 확산… ‘숨은 감염자’ 찾기 방역 한계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7.0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다녀간 광주 사찰. (사진=연합뉴스)
확진자 다녀간 광주 사찰.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진단검사로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는 현 방식으로는 방역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현실적으로 완전한 방역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숨은 감염자를 찾는 등 노력과 동시에 코로나19에 따른 피해를 줄이는 데도 방역당국이 신경을 써야한다는 생각이다. 병원 장비 구매, 병상 시설 확진, 간호사 교육 등 의료자원을 적절히 배분해 코로나19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까지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129만5962명이다. 이 중 확진자는 1만2904명으로 1% 수준이다.

이는 국내에서 방역당국이 확진자를 찾아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는지를 짐작하게 한다.

지난 6월18일부터 7월2일까지 하루 시행된 진단검사는 1만8000건에서 2만2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어느 한 집단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이 집단에 속해 있는 사람 전원을 조사하는 전수검사도 포함됐다.

또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증상이 감염 증상이 없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단검사를 시행하는 중이기도 하다. 이와 같이 현재 광범위한 진단검사가 전국에서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이렇게 광범위하게 이뤄지는 진단검사가 코로나19를 차단하는 데 실질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느냐다. 광범위한 진단검사로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아내면 추가 전파를 차단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무증상 환자가 많은 현실을 볼 때 방역망 내에서 완벽하게 이를 관리하기란 어렵다.

실제 최근 2주간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은 11%로, 방역당국이 복표로 제시한 5% 수치를 훌쩍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감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는 데는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는 만큼 오히려 피해를 줄이는 방향으로 힘을 쏟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세를 막는 노력과 함께 중환자 치료에 필요한 인공호흡기 장비 구매나 병상 시설 확충, 간호사 교육 등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지난 1일 기준 전국 539개의 중환자 치료 병상 중 사용 가능한 병상은 126개에 불과하다는 후문이다.

이들은 코로나19는 진단검사를 열심히 하는 ‘뿌리 뽑기식’ 방역으로 억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증가하는 확진자, 특히 중환자에 대한 치료 관리에 힘을 쏟아야 할 때임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최근 수도권에 이어 대전, 광주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전날 광주에서는 광륵사 관련 집단감염 확진자가 49명으로 늘었고, 대전에서도 첫 교내의심 사례가 나올 만큼 상황이 좋지 않다. 수도권도 서울에서만 1343명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정이 악화하고 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