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시, '2020년 생생문화재 사업' 진행
태백시, '2020년 생생문화재 사업' 진행
  • 김상태 기자
  • 승인 2020.07.0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태백시는 오는 4일부터 4차례에 걸쳐 철암역두 선탄시설에서 '2020년 생생문화재 사업'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가 주관한다.

‘어서와 탄광은 처음이지?’를 주제로 ‘광부의 흔적을 찾아서!’와 ‘씨컴스와 석탄공장’으로 나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첫 번째 프로그램은 오는 4일과 5일 ‘광부의 흔적을 찾아서!’를 철암역두 선탄시설 및 철암동 일원과 365세이프타운에서 시작한다.

광부의 삶을 알아보고 생활 안전에 대해 생각해보는 체험프로그램으로 △광부의 하루 △위기탈출, 광부를 지켜라! 등으로 구성됐다.

두 번째 프로그램인 ‘씨컴스와 석탄 공장’은 석탄 제조공정 등에 대해 배워보고, 관련 이색 아이템을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1일과 18일 철암역두 선탄시설 및 철암동 일원, 태백석탄박물관에서 △씨컴스와 함께하는 석탄여행 △씨컴스와 연탄공장으로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생생문화재 사업은 문화재청 공모 사업에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으로, 역사에 흥미를 더한 스토리텔링 등을 통해 참가자들로 하여금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내고자 하며 앞으로 지역의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문화재 활용사업 관련 일정 및 상세내용은 시 관광문화과 문화팀 또는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문화유산활용부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신아일보] 태백/김상태 기자

tngus098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