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술종합학교 문화·교통 요충지 송파구에 유치해야"
"한국예술종합학교 문화·교통 요충지 송파구에 유치해야"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7.02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적극적인 지원 요청
노승재 의원(사진=서울시의회)
노승재 의원(사진=서울시의회)

지난 30일 제10대 서울시의회 전반기를 마무리 하는 제29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승재 부위원장은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를 송파구에 유치해야 한다’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진행했다.

한예종은 특수국립대로 총 3개의 캠퍼스가 서울시 성북구와 서초구, 종로구에 나뉘어 3100여명의 재학생을 수용하고 있다.

이중 본부격인 석관동 캠퍼스 부지에 있는 조선왕릉 중 하나인 ‘의릉’이 지난 2009년 6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의릉복원계획에 따라 교사 철거 및 지형 복원이 추진되었고 캠퍼스 이전을 준비 중이다.

현재 통합형 한예종 캠퍼스가 유력한 모델로 추진 중인 가운데 서울 송파구를 비롯, 경기 과천시와 고양시, 인천시가 캠퍼스 유치를 위해 경합을 벌이고 있다.

후보지들은 각각 부지 무상제공(인천시), 부지 원가이하 공급, 기숙사 제공(고양시)등 파격적인 제안을 내놓고 구애를 펼치고 있다.

노 부위원장은 송파구의 한예종 유치 당위성에 대해 △다양한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 △친환경적인 입지 환경 및 쾌적한 주거단지 인접 △서울 및 전국으로 이어지는 사통팔달의 교통 요충지를 유치 장점으로 내세웠다.

또한, 송파구는 한예종 유치를 위해 캠퍼스 유치팀을 가동하며 범구민 서명운동을 통해 6만여 명의 서명을 받았음을 알리며, 한예종의 주인인 학생과 구성원들은 90%이상이 송파구로의 이전을 희망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노 부위원장은 개발제한구역에 묶여 있는 해당 부지의 해제를 위한 서울시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가 필요하며 서울의 자존심을 걸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송파구가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박원순 시장의 지원을 요청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