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대통령 국회 개원연설문 8번 고쳐썼는데… 사장 위기"
靑 "문대통령 국회 개원연설문 8번 고쳐썼는데… 사장 위기"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7.0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개원 축하 참 쉬운 일 아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여야의 대치로 21대 국회 개원식이 열리지 못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연설이 미뤄지는 데 대해 청와대가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5일 개원연설을 할 수 있으리라 보고 긴 연설문을 준비했으나 개원식 지체 탓에 구문이 됐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연설문은) 국무회의나 수석보좌관회의 메시지 분량이 아니라 30분 이상되는 분량의 긴 연설문이었다"며 "얼마나 공이 들어갔을지는 짐작이 가능하시리라 본다"고 언급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도 반납하고 연설문 작성에 몰두했음에도 개원식은 또 무산됐다"며 "6월5일 이후 20여일간 문 대통령은 이렇게 연설문을 3번 전면 개작했다. 크고 작은 수정 작업을 포함하면 모두 8번의 연설문을 고쳐 썼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연설문에는 코로나 국난극복 의지, 한국판 뉴딜 구상 등 경제문제가 주요한 주제였다"며 "이렇게 심혈을 기울여 작성한 30분 이상 분량의 연설문이 사장될 위기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국회 개원을 축하하는 일이 참 쉬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토로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