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회사에 헌납"
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회사에 헌납"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6.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 39.6% 모두 헌납 결정…약 410억원
"직원들 체불임금 창업자로서 매우 죄송"
제주항공에 인수 촉구도…"확실히 이행해달라"
29일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하는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오른쪽)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관리실장(전무). (사진=이성은 기자)
29일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하는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오른쪽)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관리실장(전무). (사진=이성은 기자)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자신의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회사에 헌납한다고 밝혔다.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자녀가 지분 100%를 갖고 있으며, 이스타항공 지분 39.6%(약 41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의원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관리실장(전무)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직원들의 체불임금 문제에 대해 창업자로서 매우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절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으나,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항공과 인수·합병(M&A)이 지연되면서 무분별한 의혹 제기 등으로 이스타항공은 침몰당할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의 창업자로서 저는 번민과 고민 끝에 결단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대주주가 헌납한 지분을 토대로 체불임금 해소 등을 위해 노력한다는 입장이다. 또,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에 인수 작업을 서둘러 주길 촉구했다.

최종구 대표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제주항공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당초 내걸었던 M&A 약속을 확실하게 이행해달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제주항공과 M&A 진행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정부 지원을 받을 자격도 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에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한다면 제주항공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또 “정부 당국에도 과감한 지원을 요청한다”며 “함께 피땀 흘려 일궈온 항공산업 생태계가 붕괴되기 전에 정부가 과감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