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일본 수출규제 1년… 오히려 전화위복 계기"
문대통령 "일본 수출규제 1년… 오히려 전화위복 계기"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6.2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한국경제 직격탄' 전망 안 맞았다"
"코로나19 상황 속 보호무역 강화… 대단히 심각한 위협"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 단행 1년을 맞는 것과 관련, 29일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를 겨냥한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생산차질도 일어나지 않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를 앞당기고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등 핵심품목의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어냈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민과 관이 혼연일체가 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들 사이에 힘을 모아 협력한 것이 위기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이 됐다"면서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역량을 결집하면,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지난 1년의 성과에 머물 형편이 못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이기주의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제분업 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위기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서야한다"며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하여 글로벌 공급망의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 한 번 혼연일체가 돼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겠다"며 "이에 대한 정부의 전략과 계획을 국민께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