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국공 논란' 김두관 발언 겨냥 '국회의원 최저시급' 靑 청원 등장
'인국공 논란' 김두관 발언 겨냥 '국회의원 최저시급' 靑 청원 등장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6.2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인 "공정한 세상 위해 국회의원 월급 최저임금 지급하라"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보안검색요원 정규직화와 관련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에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두 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진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라며 "이것이 노노 갈등을 부추기고, 불공정한 능력주의를 공정하다 느끼게 하고, 사회적 연대를 가로막고, 드디어 노동자를 일등국민과 이등국민으로 갈라놓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회의원 월급을 최저시급으로 맞춰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27일 오후 현재 1만명 넘게 참여한 상태다. 

이 청원에서 청원인은 김두관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 명언을 듣는 순간 지금까지 더 많은 급여를 받기 위해 잠 안 자며 공부하고 스펙 쌓고 자기발전을 위해 몇년간 쏟아부은 내 모든 행동이 얼마나 불공정스러운 결과를 위한 것이었는지 크게 반성하게 된다"며 "김두관 의원님, 좋은 가르침 정말 감사드린다"고 비꼬았다. 

이어 "그렇다면 우리 많이 배우시고 훌륭하신 국회의원님들도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많이 배우셨다고 고액 연봉을 가져가는 건 너무 불공정하지 않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국회의원 월급을 최저임금으로 지급하라"며 "솔선 수범하는 국회의원님들 기대하겠다"고 했다. 

이 청원은 관리자가 검토 중이며, 공개 여부는 추후 결정된다.

한편 지난 23일 올라온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오'에 동의한 인원은 이날 오후 현재 25만명 이상이 참여하며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