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42~50번 9명의 확진자 추가 발생
양천구, 42~50번 9명의 확진자 추가 발생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6.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구 소재 탁구클럽 관련 확진자 다수 발생
심층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이동 동선에 대한 신속한 방역 예정

서울 양천구에서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6일 밝혔다.

추가로 발생한 확진자는 △42번(목5동 거주, 50대 남성) △43번(목3동 거주, 50대 남성) △44번(목2동 거주, 60대 남성) △45번(목2동 거주, 50대 여성) △46번(목2동 거주, 50대 여성) △47번(목2동 거주, 60대 여성) △48번(목3동 거주, 50대 남성) △49번(신월7동 거주, 70대 여성) △50번(목2동 거주, 10대 남성)이다.

42·43·44·46·47·48번 확진자는 양천구 소재 탁구클럽 관련자로 확인됐다.

그 외에 45·49번은 각각 44번·40번 확진자(5일 양성판정, 양천구 소재 탁구클럽 관련)의 배우자, 50번은 41번 확진자(5일 양성판정, 인천시 소재 개척교회 관련)의 동거인이다.

42·43번 확진자는 국가지정병원인 서남병원으로 이송 완료한 상태이며, 그 외에 추가 발생자는 이송할 국가지정병원에 병상을 요청한 상태이다. 이송 후 즉시 확진자들 거주 지역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