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
북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
  • 이종범 기자
  • 승인 2020.06.06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전선부 긴급 담화문 발표
우리측 대북전단 살포 금지 방안 검토 입장에 반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 남북 연락사무소 폐쇄 및 군사합의 파기, 개성공단 철거 등을 시사했다.

북한의 대남 기구인 통일전선부 대변인은 5일 담화를 통해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렸다”며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 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 사업에 착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지난해에도 10차례, 올해에는 3차례 삐라(전단)를 뿌렸는데 이번 살포를 특별히 문제시하는 것을 보면 대화와 협상을 바라는 것 같다는 나름대로의 헛된 꿈을 꾸고 있다”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오래 전부터 대치계선에서 긴장 조성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삐라 살포 방지 대책을 취해 왔고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도 검토하던 중이라며 마치 아차해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듯이 하고 있다”면서 “그 어디에도 미안한 속내는 찾아볼 수 없고 다시는 긴장만을 격화시키는 것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또 “남쪽에서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비난하며 금강산 관광 폐지와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 그리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접경지역에서의 긴장 조성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제도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부서로, 김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baramss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