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 ‘현충일 특별 수송’ 실시
대전도시철도, ‘현충일 특별 수송’ 실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6.0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유공자와 동반가족 무임, 월드컵경기장역 무료 셔틀버스, 현충원역 노선버스 미운행 -
현충일 무료셔틀버스 운영 및 무임수송 확대 안내 (자료=대전도시철도공사)
현충일 무료셔틀버스 운영 및 무임수송 확대 안내 (자료=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오는 6일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현충일 특별 수송’ 대책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먼저 국가유공자 예우 및 대중교통 이용 지원을 위해 5일부터 7일까지 국가유공자와 동반가족에 대해 도시철도 운임을 면제한다.

운임면제 대상은 국가유공자와 동반가족 1인이며 독립유공자증, 국가유공자증, 광복회원증 등을 역무원에게 제시하면 무료로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

대전시는 현충원 참배 고객을 위해 오는 6일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월드컵경기장역 7번 출구와 현충원을 왕복하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현충원역으로 지나가는 노선버스도 월드컵경기장역으로 우회토록 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현충원역 노선버스 변경사항과 월드컵경기장역 무료 셔틀버스 운행 안내문을 22개 전 역사에 부착하고, 현충일 당일 역사와 열차에서 안내방송을 실시하기로 했다.

공사 조광래 고객운수팀장은 “현충일 당일 현충원역에서는 보훈모시미 버스, 대전시 무료 셔틀버스, 노선 시내버스가 정차하지 않는다”며 “현충원 참배객뿐만 아니라 동학사와 계룡시, 수통골 방면으로 가는 도시철도 이용 고객들은 월드컵경기장역에서 하차해 환승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