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상수도 검침 방문 시 유니폼과 명찰을 확인하세요”
용인 “상수도 검침 방문 시 유니폼과 명찰을 확인하세요”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6.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부터 검침원 고유복장 장착…구분 용이‧신뢰도 제고 위해
(사진=용인시)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이달부터 상수도 검침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수도검침원들이 통일된 유니폼을 착용하고 가정을 방문한다고 2일 밝혔다.

지금까진 검침원들이 사복을 입고 가가호호 방문해 시민들이 쉽게 구분하기 어려웠다.

수도검침원 유니폼은 깨끗한 수돗물을 상징하는 파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로 준비했다. 검침원들은 명찰까지 패용한 상태로 가정을 방문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검침원들이 소속감과 책임감을 갖도록 공식 유니폼을 마련했으며 시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수도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 33명의 수도검침원은 한 사람당 한 달 평균 2300여건의 검침을 하고 있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