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대부분 하반기 개소세 부담 가중
국산차 대부분 하반기 개소세 부담 가중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6.0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소세 인하 폭 70%서 30% 축소…100만원 한도 폐지 영향
판매가 기준 3000만원 초반대 차량 개별소비세 두 배 뛰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공장도가 기준 약 6700만원이 안 되는 국산 승용차는 올해 하반기부터 세금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반면, 공장도가 6700만원 이상의 고가 승용차는 하반기 개별소비세(개소세)의 추가 인하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산 승용차 대부분은 개소세 부담이 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회의에서 올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시행하기로 하면서 올해 7월부터 승용차 구매 시 개소세 인하 폭을 현재 70%에서 30%로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100만원 이내였던 개소세 인하 한도도 없앴다.

이에 따라 현재 판매가격 기준으로 약 7667만원 이상인 승용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개소세 추가 인하 효과를 얻을 전망이다. 판매가격은 공장도가에 개소세와 교육세(개소세의 30%), 부가세 등을 합한 가격이다.

예를 들어 공장도가 기준 1억원인 자동차를 이달 안에 구매하면 개소세가 400만원이지만, 올해 하반기에는 350만원으로 줄어든다.

이 차량의 개소세는 5% 기준으로 500만원이며, 현재 시행 중인 70% 인하된 개소세율 1.5%를 적용하면 150만원이다. 실제로는 500만원에서 할인 한도인 100만원만 줄어든 400만원을 내야 한다.

하지만, 7월부터는 개소세율 인하 폭이 30%로 축소돼 개소세율이 3.5%로 올라가면 이 차량의 개소세는 350만원이 된다. 개소세는 오르지만, 구매자가 내야 하는 세금은 400만원에서 50만원 적어진다. 100만원 이내였던 한도가 사라져 150만원을 모두 할인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공장도 가격이 6700만원보다 낮은 승용차는 다음 달부터 개소세 인하 폭 축소로 지금보다 세금을 더 내야 하는 상황이다.

공장도가가 약 2857만원인 승용차의 현재 개소세는 약 43만원이지만, 다음 달부터 100만원이 된다. 이는 판매가 기준으로 3000만원 초반대 차량이 해당된다.

국내 브랜드 중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와 기아자동차 ‘K9’를 구매해야 혜택을 볼 수 있는 셈이다.

제네시스 ‘G80’과 ‘GV80’의 경우, 풀옵션에 근접해야 혜택을 받을 수 있다. GV80 3.0 디젤 모델 판매가는 6500만원 중반부터 시작하며, G80 가솔린 3.5 터보 모델의 기본 판매가는 5900만원대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