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 추가 지원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 추가 지원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0.06.01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구조개선계획 타당성 등 종합 검토해 결정
서울시 영등포구 산업은행. (사진=신아일보DB)
서울시 영등포구 산업은행. (사진=신아일보DB)

산은과 수은 등 두산그룹 채권단이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을 확정했다. 1조2000억원 규모 추가지원도 결정했다. 

1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양사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의 원활한 정상화 작업을 위한 경영정상화 방안과 1조2000억원 추가지원을 확정했다.

이날 채권단은 두산중공업 실사결과와 재무구조개선계획 타당성 등을 종합 검토했다며 향후 경영정상화 방안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에 지난 3월과 5월 각각 1조원과 8000억원을 지원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과 국가 기간산업 보호의 필요성, 두산그룹이 제출한 재무구조개선계획 등을 고려했다고 밝힌 바 있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