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캠프보산 월드 푸드 스트리트 개장 연기
동두천, 캠프보산 월드 푸드 스트리트 개장 연기
  • 김명호 기자
  • 승인 2020.05.2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동두천시는 오는 30일 오후 5시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일원에서 개장 예정이었던 캠프보산 월드 푸드 스트리트를 다음달 20일 오후 5시로 연기한다고 28일 밝혔다.

월드 푸드 스트리트 개장 연기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유흥업소 등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 연장 및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 등을 고려한 결정이다.

한편, 캠프보산 월드 푸드 스트리트는 주한미군 이전 등으로 인해 쇠퇴한 원도심인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의 경제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외국인 관광특구 내 방범초소 앞부터 야외무대까지 푸드 하우스 16개소가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불가피한 연기 결정이지만, 시민들께 월드 푸드 스트리트 운영 일정과 관련해, 혼선을 드려 송구하다”며, “앞으로 더욱 철저히 준비해, 월드 푸드 스트리트가 시의 새로운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동두천/김명호 기자

km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