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세계문화유산으로 관광활성화 추진
경북도, 세계문화유산으로 관광활성화 추진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5.2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문화유산 방문캠페인 선포식 참석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6일 서울 환구단에서 문화유산을 통한 내수관광 진작을 위해 개최된 ‘2020 문화유산 방문캠페인 선포식’에 참석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재숙 문화재청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 문화유산. 관광분야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문화유산 방문캠페인’은 문화재청에서 ‘함께해, 봄’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민들의 심신을 치유하고 문화유산을 통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기획한 행사이다.

관련 사업으로 세계유산축전, 궁중문화축전 등 ‘5대 특별사업’과 천년정신의 길(경주, 안동) 등 ‘7개 방문코스’를 통해 국민들에게 문화유산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경북도는 ‘5대 특별사업’ 가운데 하나인 ‘세계유산축전 경북’을 오는 8월 한달 간 경주, 안동, 영주에서 개최한다.

‘세계유산축전 경북’은 38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세계유산을 소재로 전통공연. 재현행사, 세계유산 세미나, 워킹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이를 통해 세계유산 의미와 가치를 전 국민이 향유할 수 있도록 기획한다.

이철우 지사는 축사에서 “문화유산 방문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민들의 심신을 치유하고 관광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경북에도 많은 국민들이 방문해 지역의 청정한 환경과 문화유산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yg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