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출 진단키트 이름 '독도'로"… 靑 "업체 결정 사안"
"코로나19 수출 진단키트 이름 '독도'로"… 靑 "업체 결정 사안"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5.2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25일 '외국에 수출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달라'는 국민청원에 '업체가 결정할 일'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정동일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된 답변에서 "수출용 진단키트 명칭은 개발, 제조, 수출하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정 비서관은 "진단키트가 신속히 개발돼 세계에 수출되고 있지만 그 명칭은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비서관은 "정부는 독도에 대한 국제사회의 올바른 인식을 제고하고 일본 주장의 부당성과 허구성을 지적하기 위해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등과 협력해 다국어 홍보자료를 제작 활용하고 외국 정부 관계자, 언론, 학계를 대상으로 우리 영토주권을 홍보하는 등 다각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독도에 대한 국제사회의 올바른 인식을 위해 노력해 주시는 청원인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청원인은 지난 3월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 독도의 위상이 향상될 것으로 본다"며 해당 청원글을 게재했다.

이 청원은 한달 동안 38만 5617명의 동의를 얻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