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 채우고 국회의원 출마”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사리사욕 채우고 국회의원 출마”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5.2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대구 기자회견장에서 문건 들어 보이는 이용수 할머니. (사진=연합뉴스)
25일 대구 기자회견장에서 문건 들어 보이는 이용수 할머니.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대구에서 연 2차 기자회견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윤미향 전 이사장이자 현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을 향해 “사리사욕만 챙기고 국회의원이 됐다”며 맹비난했다. 

또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법적 판단에 맡겼다. 

25일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2시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진행된 정의연 회계 문제 등을 둘러싼 2차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당초 이 할머니는 2차 기자회견을 지난 7일 1차 기자회견을 열었던 대구 남구 어느 한 찻집에서 열기로 했으나 취재진 등이 많이 몰리면서 혼잡이 이어지자 회견장을 인터불로호텔로 변경했다. 2시 열릴 예정이었던 회견도 40분가량 늦어졌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할 수도 있을 것으로 점쳐졌던 윤 당선인은 불참했다. 

정의연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지원과 진상 규명을 위한 연구 및 조사, 여러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달 초 이 단체에 지원, 후원된 금액이 사적 용도로 쓰이고 있다는 등 의혹이 일면서 비판 여론이 급부상했다.

이 할머니는 1차 기자회견에서 이를 증명하듯 내부 문제를 폭로했고 수요집회 불참 의사까지 밝혔다. 수요집회는 일본군 위안부 조직에 대해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그 부당함을 규탄하기 위해 매주 수요일에 열리는 정기 집회다. 

당시 이 할머니는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 쓰는지도 모른다”고 정의연을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내부적 문제가 극에 달한 판에 형식적인 수요집회 진행은 의미가 없다고 본 데 따라서다. 

이에 윤 당선인은 지난 19일 대구로 가 이 할머니를 찾아 무릎을 꿇고 사과했고 일각에서는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하는 오는 30일 이전에 윤 당선인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하는 자리를 마련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 할머니는 이날 2차 기자회견을 열고 1차 기자회견 때 다 하지 못한 말을 다시 건네게 된 것이다.  

이날 이 할머니의 회견은 윤 당선인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다. 이 할머니는 우선 ‘생각지도 못한 것’이라고 언급하며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생각지도 못한 것’이란 이 할머니의 앞서 1차 기자회견 후 불거진 윤 당선인과 관련된 의혹을 가리키는 모습이다. 

이 할머니는 “1992년 6월25일에 위안부 피해를 신고할 적에 윤미향 간사가 29일에 모임이 있다고 해서 어느 교회에 갔다. 그 날따라 일본 어느 선생님이 정년퇴직 후 1000엔을 줬다면서 100만원 씩 나눠주더라”며 “그게 무슨 돈인지 몰랐고 그때부터 정신대대책협의회(정대협)이 모금하는 걸 봤다. 왜 모금하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또 “어제 저녁에 가만히 생각하니 왜 정대협이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며 “2차 기자회견에서 이것을 반드시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 저들이 일본의 사죄 배상을 막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은 사리사욕을 차리고 국회의원에 나갔고,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다만 윤 당선인의 의원 사퇴에 대해서는 “내가 할 이야기는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이 할머니는 1차 기자회견 후 찾아온 윤 당선인을 안아준 바 있다. 안아준 것을 용서라고 풀이하는 시선이 있으나 그때는 30여년을 알고 지내 그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안아준 것일뿐 용서의 취지로 안아준 게 아니라는 게 그의 말이다. 

이 할머니는 1차 기자회견 때 언급한 수요집회와 관련해서도 말을 부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물론이고 세계 여러분들이 그 데모에 나오시는데 그분들에게도 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행동했다”며 “이래놓고 사리사욕 채워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고 저는 몰랐다”며 재차 윤 당선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설명했다. 

이 할머니는 만가지를 속이고 이용하고,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되놈)이 챙긴 것이라며 울분을 터트리기도 했다. 

정대협이 위안부를 성노예라고 말하곤 하는데 이는 미국 사람이 듣고 겁내라고 하는 것임을 폭로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내가 왜 위안부이고 성노예냐”며 “정대협 측에 그 더러운 성노예 소리를 왜 하냐고 하니까 미국 사람 들으라고, 미국이 겁내라고 했다. 이렇게 팔아가며 무엇을 했느냐”며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할머니의 생각에 대해 윤 당선인과 정의연, 정대협 측은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 운동 방향과 관계를 재설정 할 예정”이라며 입장을 밝혔지만 싸늘한 시선은 여전하다. 

이날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생중계 시청률은 10%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시청률 조사회사 ATAM의 결과에 따르면 MBC TV, SBS TV, JTBC, TV조선, 채널A, YTN, 연합뉴스TV 7개사의 오후 2시38분터 3시23분까지 40분 중계분만의 생중계 시청률 합은 10.69%를 기록했다. 실시간 시청률이 10% 넘어선 것은 전국민적 관심이 그만큼 뜨겁다는 것을 반영한다.

윤 당선인 측은 관계 재설정을 밝혔으나 이 할머니의 분통을 지켜본 국민마저 이를 만류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양측의 관계가 이어지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