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의회 나상희 의원, 목동 900-4 지구단위계획 변경 간담회 개최
양천구의회 나상희 의원, 목동 900-4 지구단위계획 변경 간담회 개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5.2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천구의회)
(사진=양천구의회)

서울 양천구의회 나상희 의원이 지난 20일 오후, 양천구의회 회의실에서 목동 900-4번지 지구단위계획 변경과 관련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나 의원을 비롯해 양천구의회 이재식 복지건설위원장, 이인락 의원과 한신청구아파트 주민 대표 및 양천구청 관계자가 참석했다.

목동 900-4번지 토지는 지난 2015년에 교육연구시설로 용도변경 됐으나, 최근 서울시는 해당지역을 교육연구시설에서 지식산업센터로의 용도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인근 주민들은 해당 지역이 양천자원회수시설과 인접해 향후 시설중장기개선사업 시행 시 직접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서울시의 폐기물 정책 및 에너지 공급 정책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으며, 인접 지역 주거지에 일조‧조망권 등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한 타목적 건물 신축 승인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나 의원은 “간담회를 통해 주민들과 지역 현안에 관해 충분한 의견을 나눌 수 있었다”며, “주민들과 나눈 이야기들은 여러 의원님들과 충분히 논의해 집행부와 서울시에 건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