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마을 안길 아스콘 덧씌우기사업 시행
신안군, 마을 안길 아스콘 덧씌우기사업 시행
  • 박한우 기자
  • 승인 2020.05.2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안길 아스콘 포장으로 평평하고 산뜻하게 새단장”
아스콘 덧씌우기사업. (사진=신안군)
아스콘 덧씌우기사업. (사진=신안군)

전남 신안군이 24일 시설 노후와 상·하수도 관로 매설 등으로 포장 상태가 좋지 않은 마을 안길을 대상으로 3년간에 걸쳐 대대적으로 정비하기로 했다. 

사업비는 3년간에 거쳐 군비 등 총 184억원을 투입하며, 재정상황을 고려해 마을별 수혜도와 시급성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2022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한다.

올해는 압해읍, 증도면, 임자면 등 6개 읍·면 13개 마을 15㎞ 구간을 대상으로 16억원을, 2021년에는 지도읍, 자은면, 비금면 등 65개 마을 60㎞구간에 대해 91억원을, 2022년에는 도초면, 흑산면, 안좌면 등 73개 마을 47㎞ 구간에 77억을 투입 정비한다. 

군 내 마을 안길은 주로 콘크리트로 포장됐으며, 대부분 1970년대 새마을사업으로 시행됨에 따라 시설이 노후되고, 상·하수도 관로 매설 등으로 노면 요철과 균열이 심해 주민 보행과 차량 통행에 큰 불편을 겪어왔다. 특히, 연로하신 어르신들이 많이 이용하는 전동보행기가 전복될 위험이 높았다.

이에 따라 민선7기 박우량 군수가 취임한 이후 지역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해소시키고자 관내 전 마을 도로 상태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151개 마을안길 122㎞ 구간 포장상태가 극히 불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군은 이 구간 전체를 3년에 거쳐 아스콘을 덧씌움으로써 주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또한 군은 권역단위사업과 새뜰마을사업, 마을특화사업을 통해서도 노후된 마을도로를 정비하여 쾌적한 환경 조성으로 주민편익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군수는 “앞으로도 마을 안길 정비와 함께 마을숲(1004숲) 조성 등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hw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