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도시공사, 환경교통본부장 아이디어 제안으로민원처리 10분 앞당겨
시흥도시공사, 환경교통본부장 아이디어 제안으로민원처리 10분 앞당겨
  • 송한빈 기자
  • 승인 2020.05.2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시흥도시공사)
(사진=시흥도시공사)

경기 시흥도시공사는 조정래 환경교통본부장의 ‘쿨링 박스 제작’으로 번호판 제작 시간을 10분 앞당겨 업무 효율성을 강화하고 작업 환경을 개선했다고 22일 밝혔다.

번호판 제작은 공정상 페인트 도포 후 건조과정에서 200℃의 고열로 처리된 번호판을 식히기 위해 선풍기를 활용해 10여 분의 냉각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로 인해 민원인 대기시간이 길어질 뿐만 아니라, 주변 혼잡과 작업 공간 협소로 안전상의 위험요소 등의 문제가 상존했다.

조정래 본부장은 아이디어 제안을 통해 쿨링 박스를 직접 제작·설치해 10분의 건조과정을 1분으로 단축시켰고 작업 공간을 확보해 작업 환경을 개선했다. 현장에서는 번호판 제작시간 단축으로 민원인의 호응을 얻고 있으며, 방문객 대기시간 감소로 주차장 혼잡 문제 또한 해결했다.

정동선 사장은 “쿨링 박스는 현재 특허출원 준비 중인 제품으로 기대가 크다”며 “임직원 누구든 현장에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여 업무 혁신과 고객 만족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시흥/송한빈 기자

hbso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