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GSK 생산기지된다…2억3100만달러 수주
삼성바이오, GSK 생산기지된다…2억3100만달러 수주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5.2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K와 파트너십 체결…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 생산 담당
삼성바이오로직스가 GSK의 루푸스 치료제 생산을 담당한다. 사진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리액터홀.(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GSK의 루푸스 치료제 생산을 담당한다. 사진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리액터홀.(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의 생산시설이 글로벌 제약사인 GSK의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가 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와 관련해 GSK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계약은 8년 동안 2억3100만달러(한화 약 2850억원) 이상의 규모다.

양사의 이번 계약은 2020년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2022년 처음 상업 공급이 예상되는 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Benlysta, 성분 벨리무맙)’의 상업 생산물량을 담당할 예정이다. 품목은 향후 추가적인 specialty-care 제품으로 확장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GSK에 대규모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시설을 공급할 예정이다. 생산 규모는 GSK의 향후 요청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GSK는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을 추가로 생산∙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레지스 시마드(Regis Simard) GSK 제약 구매(Pharmaceuticals Supply Chain)부문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계약은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하며, 환자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GSK와의 장기 계약을 발표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고객이 바이오 의약품을 환자에게 더 빨리 공급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바이오 제약 산업에 진출했다. 우리의 목표를 공유하는 회사인 GSK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