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어린이집 운영 정상화 종합지원 대책 추진
대구, 어린이집 운영 정상화 종합지원 대책 추진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0.05.2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관리 강화… 휴원 중 아동 비대면 보육서비스

대구시는 지역 어린이집의 코로나19 재유행 차단을 위한 방역관리 강화와 휴원 중 미등원 아동의 비대면 보육서비스 제공, 어린이집 운영 정상화를 위한 종합 지원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태 등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에 따라 시는 이달 말까지 어린이집 휴원을 연장하고 6월 이후 개원 여부는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감염병 전문가와 보육 주체, 시민사회의 합의 등을 바탕으로 추후 결정한다.

시는 그간 집단감염 우려에도 아이를 맡길 수밖에 없는 맞벌이 가정의 돌봄공백 해소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어린이집 긴급보육’을 실시해 평상시 어린이집과 거의 동일한 보육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지역 내 긴급보육 이용률은 코로나19 초기 4%대에 불과했으나, 18일 현재 46.4%로 급격히 증가했다.

시는 긴급보육 수요 증가에 따른 집단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린이집에 전문방역과 자체방역 소독을 동시에 실시하고, 마스크 52만매, 비접촉식 체온계 2950개, 손소독제 2700개, 살균소독제 1만5372개, 물비누 1275개를 지원했다.

시는 장기 휴원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무기력감을 겪고 있는 부모와 아이들을 위해 학습꾸러미도 보급한다.

학습꾸러미는 가정에서도 교사의 보육활동이 비대면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감각·소리 교구, 조작·신체 놀이 등 연령별 특성을 고려해 원아 당 1만5000원 상당으로 구성해 총 6억8000만원을 어린이집(4월말 운영기준)에 이달 중 지원한다.

시는 휴원 중에도 긴급보육 실시, 방역, 개원준비 등을 위해 보육교사, 취사원 등의 고용유지로 타격이 큰 어린이집(994개)을 대상으로 시설 유형별, 피해 규모별로 차등해 개소당 최대 400만원까지 총 18억2000만원을 5월 중 추가 지원한다.

권영진 시장은 “긴급보육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전면 개원에 대비 적응훈련 기간으로 활용하겠다”면서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영유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하루속히 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보육환경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