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후속 물량공급 계약
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후속 물량공급 계약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5.2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800대 분량 이후 추가 400대분 추가 납품 예정
3D 프린팅 부품 공동개발로 에어버스와 파트너십 강화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조립장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이 작업하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조립장에서 대한항공 직원들이 작업하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최근 에어버스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총 800대에 달하는 A350 항공기 카고 도어에 대한 개발·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2012년 카고 도어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현재까지 500여대 분량의 카고 도어를 납품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기존 계약 800대 분량을 납품한 후 추가로 400대의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납품할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이 설계·개발한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는 전방(Forward) 카고 도어, 후방(After) 카고 도어, 벌크(Bulk) 카고 도어 등 모두 3개의 도어로 구성돼 있다. 카고 도어는 운항 중 안정성과 직결되는 동체 부분의 주요 복합재 구조물로 고도의 정밀성과 도어 개폐를 위한 구동 장치 설계 등 첨단 기술력이 필요하다.

특히,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으로 에어버스,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3차원 프린팅(3D Printing) 부품을 공동으로 개발한다. 대한항공은 이를 토대로 항공기 부품 제작 기술력을 한 단계 성장시킬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앞으로 에어버스와 파트너십을 강화해 추가적인 사업을 창출하고, 금속·복합재 부품 선진 제작 기술의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