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역사 진실 숨길 수 없다… 국민통합의 길"
문대통령 "역사 진실 숨길 수 없다… 국민통합의 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5.2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진실화해위 2기 활동 재개 환영 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역사의 진실은 결코 숨길 수 없다. 왜곡된 역사나 은폐된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국회에서 과거사법이 통과되며 '진실화해위원회'가 10년 만에 다시 문을 열고 2기 활동을 재개하게 됐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과거사 피해자들 대부분이 고령으로, 진실 규명은 시급을 다투는 일이다.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며 "진실 그 자체가 목적이고 진실의 토대 위에서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것이다.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령은 진실화해위의 1기 활동에서 조사가 완료되지 못했거나 미진했고 인권침해가 추가적으로 드러난 사건으로 형제복지원, 선감학원,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등과 관련한 사건을 지적했다. 

이어 "실효성 있는 조사를 통해 감춰진 진실이 명백히 규명됨으로써 피해자들과 유족들의 오랜 고통과 한을 풀어주는 동시에 인권국가의 위상을 더욱 확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기회가 생긴 것에 대해 감회가 깊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 사건이 세상에 처음 알려진 1987년, 부산지방변호사회 인권위원으로 진상조사 작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 시설이 폐쇄된 뒤여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에 항상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남아있다"며 "2기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에서는 진실이 꼭 밝혀지길 고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실만이 아픔을 위로하고 용서와 화해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과거사 정리는 과거의 일에 매달려 분열을 일으키거나 국력을 낭비하자는 것이 결코 아니다"며 "수십년간 경험했듯이,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정의가 바로 서고 진정한 화합과 통합의 미래를 열 수 있다"고 전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