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확산방지 조치사항 브리핑
진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확산방지 조치사항 브리핑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0.05.2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11번(경남121번) 확진자는 초전동 거주 98년생 남성
조규일시장
조규일시장

경남 진주시 조규일시장은 21일 코로나 19 확진자가 1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11번(경남121번) 확진자는 초전동에 거주하는 98년생 남성으로 서울 신촌 다모토리5 주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에서 5월 10일 코로나 검사 후 5월 11일 음성으로 판정받았다"고 했다.

따라서 "11번 확진자의 진주 이동 동선은 18일 저녁 7시 15분 서수원버스터미널에서 시외버스 탑승 후 진주시외버스터미널에 밤 11시 10분 도착해 자차로 자택으로 이동했고, 19일 자차를 이용해 대구를 다녀왔다"며 "20일 오후 3시경 자전거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자택으로 귀가한 후 대기하던 중 21일 오전 7시 40분에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에 대한 공개는 현재까지 이미 파악된 곳이나 노출된 범위가 역학조사상 의미가 없는 경우 공개하지 않고, 과도하고 불필요한 개인정보가 노출되어 문제제기가 지속되고 있어 공개 범위를 제한하는 공개범위 제한의 근거는 2020년 5월 20일자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 2판 지침이다"고 했다.

조 시장은 "현재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는 일시 폐쇄 및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며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변동이 있을 경우에는 추후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혓다.

다음은 "코로나19 확산방지 추진상황은 지금까지 확진자는 완치자 10명을 포함하여 모두 11명이고, 자가격리자는 133명이다"면서 "서울 이태원 등을 방문했다고 신고하거나 통보를 받은 시민은 현재까지 173명이고 이들 모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그리고 "집중 발생 지역 대학생들은 20일까지 267명이 배려 검사에 응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코로나19 해외입국자들의 안전 관리 대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배려 검사는 20일까지 715명이 응해 707명이 음성 판정 받았고 8명이 안전 숙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해외 입국자 서부경남 동일 생활권 공동방역과 관련해 지금까지 626명이 우리 시의 편의버스를 이용하고이 중 180명이 인근 사천,산청,하동,남해 4개 시‧군 주민이다.

조규일 시장은 "20일부터 해외입국자에 대한 보다 효율적인 수송을 위하여 중앙정부에서 종합정보센터를 설치하고 해외입국자에 대한 정보를 각 지역에 제공하고 있다"며 "시는 해외입국자로 확진되는 사례를 차단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운행하던 편의버스를 오는 26일부터 KTX가 도착하는 마산역으로 변경해 운행할 계획이다"면서 "해외에서 입국할 가족, 친지, 지인이 있는 시민들은 변경된 편의버스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알려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