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협력
유한양행,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협력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5.2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균관대·아임뉴런바이오와 3자 업무협약 체결
유한양행이 성균관대,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을 위해 힘을 합친다. 사진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는 (왼쪽부터)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김한주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 대표.(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이 성균관대,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을 위해 힘을 합친다. 사진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는 (왼쪽부터)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김한주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 대표.(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은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대표 김한주)와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협약은 차별화된 ‘산학융합 뇌질환 R&BD(사업화 연계기술개발) 생태계 구축 협력사업’을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사는 △바이오 분야 교육·연구 클러스터 구축 △미래 유망 기술개발과 CNS(중추 신경계) 파이프라인 창출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연구·신약개발 협력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 설립 등 세계적인 수준의 지속 가능한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선도기관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이번 협약이 국내 처음으로 대학-제약회사-바이오벤처의 화학적 결합이 이뤄진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로운 형태의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를 구축하게 됐다는 점이 의미 있다고 부연했다.

3사는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는 만큼, 연구인력 양성과 인적교류를 활성화하고 긴밀한 정보 공유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3사는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 전반에 걸쳐 필요한 연구 인프라, 기반기술, 중개연구, 임상, 사업화 등의 역량을 총결집한다. 이를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연구와 혁신신약 개발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뇌질환 분야에서 미래유망한 기반기술을 육성하고, 투자·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CNS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계획이다.

성균관대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으로 설립할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 내 신규학과를 신설하고, 산학연계 학위트랙을 통해 신약개발 분야의 창의리더를 양성한다.

아임뉴런은 뇌질환과 유전자질환 신약개발을 위한 미래 유망 기반기술을 개발하고, 신규 CNS 파이프라인을 창출한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협약은 국내 첫 대학-제약회사-바이오벤처의 세 기관이 화학적 결합을 통해 차별화된 뇌질환 R&BD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혁신 신약개발을 위한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과 국가 바이오산업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은 “최고의 기업과 대학, 혁신 바이오벤처가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이라는 공동의 목적을 위해 글로벌 리딩 산학협력 플랫폼을 실현시킬 수 있는 계기”라며 “지속가능한 R&BD 생태계 구축을 통해 실효성 있는 연구로 세계를 선도하고 글로벌 기업가적 대학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는 “뇌질환·유전자질환 분야의 혁신 신약개발을 위해서는 기초과학부터, 플랫폼기술, 중개연구, 임상, 사업화 등 다양한 영역의 역량이 모두 필요하다”며 “세 곳이 긴밀한 화합을 이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유한양행과 성균관대는 지난해 6월 뇌질환 공동연구개발, 핵심인재 양성, 유망 벤처기업 발굴·육성 등을 포함한 포괄적·전략적 산학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사업내용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차세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YUHAN 신약개발 트랙’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현재 유한양행과 아임뉴런은 3개의 뇌암·뇌질환 신약 프로그램을 공동연구개발하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