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생산자물가지수 전월 比 0.7%↓
4월 생산자물가지수 전월 比 0.7%↓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0.05.2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급락으로 공산품 중심 하락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단위:%). (자료=한은)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단위:%). (자료=한은)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국제유가 하락 영향으로 전월 대비 0.7% 하락했다. 유가가 하락하면서 석탄 및 석유제품 물가지수는 넉달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21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2020년 4월 생산자물가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2.08로 전월 대비 0.7% 하락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1.5% 하락했다.

생산자물가는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공산품을 중심으로 내렸다.

석탄 및 석유제품은 4개월 연속 하락세에 있다. 코로나19 영향이 가시화되기 전인 지난 1월 두바이유의 월평균 가격은 1배럴당 64.32달러였지만, 지난달 월평균 20.39달러 수준으로 급락했다.

공산품 중에서는 석탄 및 석유제품이 전월 대비 22.6% 하락했으며, 화학제품도 2.2% 하락했다. 

주요 등락품목을 보면, 휘발유가 34.1% 하락해 전월 대비 크게 내렸으며 △경유 (-23.6%) △나프타 (-33.2%) △에틸렌(-15.9%) △벤젠(-13.3%) 등도 하락했다.

컴퓨터기억장치와 D램은 전월 대비 각각 10%와 7.4% 상승했다.

국내에 공급되는 상품 및 서비스 가격변동을 원재료와 중간재, 최종재 등 생산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하는 국내공급물가지수도 101.80으로 전월 대비 2.1%, 전년 동월 대비 2.9% 내렸다.

특히, 원재료의 경우 국내 출하는 증가했지만 수입 부문이 감소하면서 전월 대비 14.6% 하락했다. 중간재와 최종재도 각각 전월 대비 1.6%와 0.4% 내렸다.

수출을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지난달 100.67을 기록해 전월 대비 1%, 전년 동월 대비 2.3% 하락했다. 총산출물가는 수출이 줄어들면서 공산품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신아일보] 이소현 기자

sohy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