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긴급재난지원금 지역내 사용 당부
강화, 긴급재난지원금 지역내 사용 당부
  • 백경현 기자
  • 승인 2020.05.2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천호 군수 “지역 상권 살리는 마중물 돼야”

인천시 강화군은 20일 군비 13억3000만원을 투입해 정부와 함께 196억7000만원 규모로 조성한 재난지원금이 순조롭게 지급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난지원금의 빠른 지역 내 소비를 당부했다.

군은 3만3305세대 196억7000만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지난 19일 현재 2만5583세대 152억3000만원의 지원금을 신청했다.

지원금은 시 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며, 백화점·대형마트·대형전자 판매점·유흥주점·온라인 쇼핑몰 등 일부업소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또, 오는 8월 31일까지만 사용이 가능하며, 잔액은 소멸된다.

군은 재난지원금의 관내 소비를 통해 지역상권을 살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지역 내 생산되는 농.수.특산물 구매하기, 1주일에 2회 이상은 음식을 포장해 귀가하기, 평소 사용하는 제품은 지금 하나 더 구매하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업체에서 적극 소비하고 자신의 SNS에 인증해 ‘서로 간의 응원’과 ‘관내 소비운동’을 전파하기, 지역 내 음식점 이용하기 등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태고, 내수 활성화를 통한 지역상권 살리기에 동참을 호소했다.

유천호 군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상권을 살리는 마중물이 돼야 한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군민들의 적극적인 지역 내 사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긴급재난 지원금 TF 추진단 구성은 물론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신청제도’를 운영하는 등 신속 정확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체계 관리로 군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