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고3 등교 개학… 교육부, 집단감염 방지 '총력'
오늘부터 고3 등교 개학… 교육부, 집단감염 방지 '총력'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5.2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울산시 북구 화봉고등학교 교실에 책상이 간격을 유지한 채 배치돼 있다. 책상 위에는 마스크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을 하루 앞둔 19일 오전 울산시 북구 화봉고등학교 교실에 책상이 간격을 유지한 채 배치돼 있다. 책상 위에는 마스크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교개학이 연기된 지 80일 만인 오늘부터 고등학교 3학년생들이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교육부와 학부모들은 ‘대입’ 등 학사일정에 대한 걱정을 한 시름 놓으면서도, 학교 내 집단감염 가능성에 우려하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 고등학생들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과 인천에서 과외 교사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걱정이 더 커졌다.

이에 교육 당국은 방역을 철저히 하고 과밀학급 방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등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대비하고 있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고3을 시작으로 27일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 6월 3일 고1·중2·초3∼4학년생, 6월 8일 중1·초5∼6학년 순으로 대면 수업이 실시된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으로 개학이 한차례 더 연기해야 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곳곳에서 제시됐다. 하지만 정부와 교육당국은 현 상황이 개학을 연기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에 의견을 모으고 고3부터 등교 수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원래 개학일은 3월2일이었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다섯 차례 연기돼 80일 만에 학교가 문을 열게 됐다. 코로나19의 종식 시점을 정확히 예측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원격 수업만으로는 진학·진로 지도가 어려워 무기한 개학을 연기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지역별·학교별 상황에 따라 학생을 분산시켜 집단 감역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국 시·도 교육청은 각 지역과 학교의 상황에 따라 학년·학급별 격주 등교를 실시한다. 또 등교·원격수업을 하루씩 번갈아 하는 격일제 등교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오전·오후반 2부제 등교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다.

다만 고3 학생들은 매일 학교에 나가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그 외 고 1∼2는 격주 등교, 초·중학교는 원격 수업을 병행하면서 수행 평가 등을 위해 주 1회 학교에 등교하는 방식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당국은 또 과밀학급이나 과대 학교는 음악실 등 넓은 특별 교실을 활용해 분반 수업을 실시, 밀집된 환경으로 인한 감염의 위험을 낮춘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한시적으로 초등학교 교외체험학습 허용일을 19일 안팎에서 34일로 늘렸다. 광주시교육청은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학교를 대상으로 컨테이너 교실을 도입했다. 또 등교를 하더라도 당분간 야간 자율학습과 보충수업이 금지된다.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의 경우 학생과 학부모에게 등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선택권을 주기도 했다. 기저질환이 있거나 등교가 어려운 학생들은 등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유은혜 부총리는 전날 열린 신학기 개학준비 추진단 회의에서 “등교 개학은 언젠가는 꼭 해야 할 일”이라며 “시기를 무작정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 19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등교수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되는 즉시 신속하게 추가적인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