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추출시설 구축 5곳 선정…車 5만대분 추가 확보
정부, 수소추출시설 구축 5곳 선정…車 5만대분 추가 확보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5.1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부산·대전·강원 춘천…올 하반기 중 2차 공고 계획
중규모, 광주광역시·경남 창원…내년까지 총 160억원 지원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정부는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을 지원해 연간 약 5만대 수소차에 수소를 공급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올해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대상을 최종 선정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부산, 대전, 강원도 춘천 3개 지역을,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은 광주광역시, 경남 창원시 총 2개 지역을 각각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지난해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일환으로, 수소차·버스 등 수소교통망 조성을 위한 수소추출시설 구축이 골자다.

수소추출시설은 버스충전소와 직접 연결해 액화천연가스(LNG) 등에서 수소를 추출·생산하는 설비다.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버스 40대 분량인 하루 약 1톤(t) 이상의 수소 생산이 가능하다.

앞서 지난해에는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지원 대상으로 강원 삼척과 경남 창원, 경기 평택이 선정됐다.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지원 대상 선정은 전문가 위원회에서 인근 수소버스 운행 노선과 버스충전소 연계 여부, 수소 공급가격과 운영 계획, 주민수용성과 안전성 확보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했다.

정부는 올해 한 곳당 50억원씩 총 250억원을 투입해 5개 소규모 시설 구축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3곳 이외에 나머지 2곳은 올해 하반기에 선정한다.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버스 160대 또는 승용차 2만6000대 분량인 하루 약 4t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중규모 수소추출시설 지원 대상은 전문가 위원회에서 수소차·충전소 보급 계획, 주민수용성 확보·지자체 지원, 지역 수소산업 육성 효과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

수소버스는 다량의 수소를 쓰기 때문에 수요지 인근에서 생산한 수소를 경제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어야 한다.

정부는 내년까지 중규모 수소추출시설에 한 곳당 80억원씩 총 16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중 올해 지원 금액은 총 44억4000만원이다.

정부는 이번 구축사업을 통해 버스 760대 또는 승용차 4만9000대 분량인 연간 약 7400t의 수소 공급 여력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는 수소차·버스의 확산과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맞춰 수소추출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국민 불편 없는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해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