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이사·이직 한창인 국회… '강제 실직' 위기 보좌진 600명 기로
[이슈분석] 이사·이직 한창인 국회… '강제 실직' 위기 보좌진 600명 기로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5.1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현역 77명 불출마·낙선… 민주당, 야당 보좌진 채용 지양
국회, 4년마다 '대량실업' 현상… 방지법 나왔지만 자동폐기 수순
지난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21대 총선에서 낙선한 의원실의 직원들이 서적과 자료들을 밖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21대 총선에서 낙선한 의원실의 직원들이 서적과 자료들을 밖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의원회관은 '이사'와 '이직'이 한창이다. 다만 연임에 성공한 당선인 외에 낙선한 현역 의원도 대거 짐을 정리하면서 보좌진도 실직 위기에 놓였다. 특히 4·15 총선에서 참패한 미래통합당 소속 보좌진은 더불어민주당이 치밀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어 이념이 다른 상대 정당에도 가지 못 하는 실정이다.

14일 통합당 소속 한 보좌진은 <신아일보>와 만난 자리에서 "일단은 (국회를) 나가서 다른 일을 알아볼 예정"이라며 "당선된 곳이든, 낙선한 곳이든 일자리를 잃는다는 것에 대한 불안은 똑같을 것"이라고 실정을 부각했다.

국회의원 1인당 둘 수 있는 보좌진은 4급 보좌관 2명과 5급 비서관 2명, 6·7·8·9급 비서 각 1명 등 총 8명이다. 국회사무처가 차기 국회의 각 의원실 보좌진 등록을 시작한지 이틀이 지났지만, 의원실의 구인과 낙선 의원 보좌진의 구직은 여전하다.

특히 통합당 현역 중 이번 총선에서 불출마했거나 낙선한 의원은 77명에 달한다. 약 600명이 보좌진 채용시장에 강제로 내몰린 셈이다. 총선 참패로 84석만 얻은 통합당 입장에선 이들을 수용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연차가 높은 보좌관은 미래한국당 당선인의 보좌진으로 자리를 옮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한국 당선인 19명 중 18명이 초선이기 때문에 오랫동안 의회정치를 도왔던 경험 많은 보좌관을 찾고 있단 분석이다.

지난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 국회 미화 직원이 제21대 총선에서 낙선한 의원실에서 내놓은 서적과 짐들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 국회 미화 직원이 제21대 총선에서 낙선한 의원실에서 내놓은 서적과 짐들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쟁이 치열하니 보니 직급을 낮춰 이력서를 제출하고, 반대편 진영 민주당 의원실 문을 두드리는 상황도 나온다.

하지만 민주당은 지난달 24일 윤호중 사무총장 명의로 각 의원실에 보좌진 구성 안내 공문을 보내 '타당 출신 보좌진 임용 시 정밀 검증'을 당부했다. 특히 당을 해롭게 한 해당 행위 전력과 관련 선거 과정에서 민생당 측의 비방행위와 통합당의 지난해 4월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 파동에서의 물리적 충돌을 언급했다. 사실상 야당 보좌진 채용을 지양하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 소속 당선인·의원실은 연일 국회 홈페이지에 채용 공고를 올리고 있고, 야권에선 공고가 거의 없는 현상이 나오고 있다.

의원실 채용 조건도 까다롭다. 가령 태영호 통합당 당선인의 경우 연설문도 영어로 작성할 수 있는 언어 능통자를 4급 보좌관 채용 조건으로 내걸었다.

4년마다 반복하는 대량 실업을 막기 위해 보좌진 채용·검증·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자는 취지의 법안도 나왔다.

강석호 통합당 의원이 발의한 '국회의원 보좌직원법' 제정안은 '국회의원수당 등에 관한 법'에서 보좌진 관련 법을 분리해 별도로 제정하는 게 골자다. 5급 이상은 의원 제청으로 국회사무총장 협의를 거쳐 국회의장이 임면하도록 하고, 6급 이하는 의원 제청으로 사무총장이 임면하자는 내용도 담았다.

하지만 소관 상임위원회인 운영위원회에선 논의도 하지 못 했고, 20대 국회 임기 만료에 따른 자동 폐기를 기다리고 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