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의약품 위탁생산 사업 진출
GC녹십자, 의약품 위탁생산 사업 진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5.1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엠바이오와 업무협약 체결…오창공장 내 통합완제관 신축
GC녹십자는 디엠바이오와 동반성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디엠바이오와 동반성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GC녹십자)

GC녹십자가 위탁생산(CMO) 사업 부문 진출에 나섰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12일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에서 디엠바이오(공동 대표 민병조, 카와사키 요시쿠니)와 CMO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CMO 산업의 최신 동향과 기술 교류 등 사업 전반의 포괄적인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GC녹십자는 오창공장 내 신축한 통합완제관이 CMO 사업 확장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이라 설명했다.

통합완제관은 치료제 생산 효율성 강화를 위해 GC녹십자 국내 생산시설의 분산된 완제공정을 일원화한 생산시설이다. 이 시설은 기획단계부터 자체생산 품목과 함께 CMO 물량까지 염두에 두고 설계됐다.

특히, GC녹십자는 바이알(Vial), 디엠바이오는 프리필드시린지(PFS)에 특화된 충전라인이 구축돼 있어,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간 차별화된 강점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디엠바이오는 동아쏘시오그룹이 일본 메이지세이카파마와 합작해 설립한 바이오의약품 전문회사로, cGMP(미국 FDA 우수의약품 제조관리 규정) 수준의 항체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디엠바이오는 2019년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인 PMDA로부터 생산시설에 대한 GMP 적합성 승인도 받았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사업 인프라를 갖춘 회사와의 협력은 CMO 사업을 개시하고 확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며 “이번 협약이 양사가 갖춘 강점을 살리는 동반성장 모델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병조 디엠바이오 대표는 “디엠바이오는 현재 GC녹십자가 위탁한 국내와 해외수출용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뉴라펙을 생산하고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단순 고객-수탁 관계가 아닌 의약품 CMO 시장의 발전을 촉진할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