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콤팩트 SUV '캡처' 출시…'XM3' 인기 잇는다
르노삼성차, 콤팩트 SUV '캡처' 출시…'XM3' 인기 잇는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5.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연속 유럽 판매 1위 모델…넉넉한 차체 크기 강점
동급 최고 수준 사양 트림별 기본 적용…2413만원부터
르노삼성자동차가 국내 시장에 선보이는 ‘르노 캡처(Renault CAPTUR)’.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국내 시장에 선보이는 ‘르노 캡처(Renault CAPTUR)’.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초 ‘XM3’의 인기를 이어갈 신차로 ‘르노 캡처(Renault CAPTUR)’를 국내 시장에 내세웠다.

르노삼성차는 프랑스 본사 르노의 유럽 베스트셀링 콤팩트 SUV 캡처를 13일 출시하고, 본격적인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유럽 시장에서 처음 선보인 캡처는 70여개 국가에서 15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6년 연속 유럽 콤팩트 SUV 판매 1위를 달성한 르노의 대표 모델 중 하나다.

이번에 국내 출시된 캡처는 르노의 최신 CMF-B 플랫폼에 최신 사양들을 적용하고, 엔진 라인업을 강화한 2세대 완전 변경 모델이다. 이번에 국내 시장에 선보이는 캡처는 르노 브랜드의 로장주 엠블럼이 부착된다.

캡처는 이전 세대보다 전장과 전폭이 각각 105밀리미터(㎜), 20㎜ 더 커졌다. 뒷좌석은 동급 최대의 무릎 공간(221㎜)을 제공할 만큼 전장 4230㎜, 전폭 1800㎜, 전고 1580㎜, 축거 2640㎜의 넉넉한 차체 크기를 자랑한다.

캡처 디자인에서 가장 돋보이는 부분 중 하나는 센터 콘솔이 공중에 떠 있는 듯한 감각적인 플라잉 콘솔이다. 캡처는 전자식 변속기 e-시프터(e-Shifter)를 적용한 플라잉 콘솔을 통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이고,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면서 기존 기계식 변속기보다 향상된 사용자 편의성을 제공한다.

운전자의 기분과 주행 조건에 따라 에코·스포츠·마이센스 등 3가지 운전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멀티센스 기능은 각 모드에 맞춰 클러스터 디스플레이 디자인과 8가지 색상의 앰비언트 라이트에 변화를 줘 다양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르노 캡처’ 에디션 파리 트림 내장.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 캡처’ 에디션 파리 트림 내장.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캡처는 동급 최고 수준의 사양들을 트림 별로 기본 적용했다. 캡처에는 총 4개의 카메라로 구현하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 시스템이 콤팩트 SUV 중 유일하게 트림에 따라 기본 적용됐으며, 360도 주차 보조 시스템, 후방 교차 충돌 경보 시스템,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 등을 더했다.

또, 캡처의 특징 중 하나는 상황에 따라 스마트한 공간 활용이 가능한 리어 슬라이딩 벤치다. 앞뒤로 16센티미터(㎝)를 조절할 수 있는 리어 슬라이딩 벤치와 더블 트렁크 플로어를 활용하면 최대 536리터(ℓ)의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캡처에 적용된 보스(BOSE)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음역별로 세분화한 9개의 스피커를 통해 실내 모든 좌석에서 콘서트홀과 같은 소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캡처는 TCe 260 가솔린 엔진과 1.5 dCi 디젤 엔진이 탑재되었으며, 두 엔진 타입 모두 독일 게트락(GETRAG)사의 7단 습식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됐다.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TCe 260은 4기통 1332cc 배기량에 터보 차저가 적용된 르노그룹의 최신 가솔린 엔진이다. 최고출력 152마력(ps), 최대토크 26.0kg·m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17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연비 ℓ당 13.5㎞다.

1.5 dCi 디젤 엔진의 경우 이전 세대보다 출력과 토크가 강화된 최고출력 116마력, 최대토크 26.5kg·m의 엔진 성능에 ℓ당 복합연비 17.7㎞의 성능을 보여준다.

캡처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한 개별소비세 1.5% 인하 기준으로 1.5 dCi 디젤 모델 △젠(ZEN) 2413만원 △인텐스(INTENS) 2662만원이며, TCe 260 가솔린 모델 △인텐스 2465만원 △에디션 파리(EDITION PARIS) 2748만원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프렌치 스타일을 입은 감각적인 디자인과 운전자의 도심 속 이지 드라이빙을 돕는 동급 최고 수준의 스마트한 기능들이 곳곳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르노 캡처는 국내 수입 콤팩트 SUV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르노 캡처’ 플라잉 콘솔과 e-시프터(e-Shifter).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 캡처’ 플라잉 콘솔과 e-시프터(e-Shifter). (사진=르노삼성자동차)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