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7차례 위반 50대 경찰 고발
부천시,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7차례 위반 50대 경찰 고발
  • 오택보 기자
  • 승인 2020.04.0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청사 전경
부천시 청사 전경

코로나19와 관련, 경기 부천에서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50대 남성이 방역당국에 적발됐다.

부천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생명수교회 관련 27·59번째 확진자 가족인 A(52)씨를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생명수교회 확진자의 가족으로 지난달 12일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지정됐고, 가족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지난 8일까지 자가격리 기간이 연장된 상태였다.

시는 전날 오전 9시40분께 자가 격리중인 A씨가 자택에서 이탈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CCTV를 통해 동선을 확인했다. 시는 A씨가 자가격리 기간 동안 최소 7회 격리 장소를 이탈한 것으로 확인했다.

시는 같은날 오후 2시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A씨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자택에 없다는 사실을 알고 수차례 자택 귀가를 요청했다. A씨는 귀가 요청에 불응했고 전화 수신을 회피하는 등 자가격리 규정을 위반했다.

시는 경찰의 협조로 GPS를 추적해 A씨가 인천 검단에서 검안동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고 조치 위반으로 추가방역 및 감염확산 등 손해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외국인의 경우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사증 및 체류허가가 취소되거나 강제퇴거, 입국제한 등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자가격리자가 스스로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면서 "만약에 이탈자가 확진받고 이탈자가 접촉했던 사람이 확진 받거나 자가격리를 당한다면 그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은 물론 그가 방문했던 곳이 영업을 못하게 된다면 그에 따른 손해도 모두 배상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지역 자가 격리자는 617명이고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74명으로 집계됐다

[신아일보] 오택보 기자

tboh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