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코로나19 피해 시민·소상공인 지방세 감면
상주, 코로나19 피해 시민·소상공인 지방세 감면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0.04.0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최초…7~8월 균등-재산분 주민세 전액

경북 상주시는 코로나19 피해 지원 및 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방세 감면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지방세 감면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지방세 특례제한법 제4조 제4항에 따라 지난 7일 제197회 상주시 임시의회의 의결로 경북 최초로 실시한다.

시는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는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법인포함)은 7~8월 균등분 주민세 및 재산분 주민세를 전액 감면받는 한편 확진자 세대는 자동차세 감면, 감염병 전담기관은 재산세 감면, 영업용 택시 및 시내‧외 버스, 전세버스 등 여객운송사업자에게는 자동차세 감면 혜택을 줌으로써, 약 10억원 정도의 지방세 감면 혜택이 주민에게 돌아간다.

또한 소상공인에게 건물 임대료를 상반기에 3개월 이상 인하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참여한 건물주에 대해는 임대료와 임대면적을 고려해 7월 정기분 재산세를 감면한다. 단, 유흥주점 등은 감면대상에서 제외한다.

조성희 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비롯한 지역주민들을 위해 경북도 최초로 지방세 감면이라는 파격적인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며 “시민 모두가 힘을 합쳐 이번 어려움을 슬기롭게 이겨 나가자”고 말했다.

[신아일보] 상주/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