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교육청, 온라인 개학 원격수업 총력 지원
부산시교육청, 온라인 개학 원격수업 총력 지원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4.0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급학교 원격수업 현황, 실시간으로 중계
사진제공=부산시교육청
사진제공=부산시교육청

9일 오전 10시 부산시교육청 별관 4층 원격수업학교지원센터 직원들이 각급학교 교직원과 학부모로부터 걸려오는 전화를 응대하느라 분주하다.

원격수업학교지원센터는 부산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상 초유의 초·중·고교 온라인 개학 및 원격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센터에 설치된 전자식 상황판에는 학교급별 질문 건수와 교직원·학부모·학생의 질문분야별(교육과정, 소프트웨어, 스마트기기, 인프라, 저작권 등) 통계를 한눈에 보여준다.

특히 스마트기기 인프라 현황, 파일럿 테스트 실행 정도, 학교 준비정도 등 각급 단위학교의 원격수업 준비 현황도 실시간으로 알려 준다.

센터 직원 30여 명은 매일(토·일요일 포함)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상주하며, 온라인 개학 및 원격수업에 필요한 자원과 기술, 노하우, 선행 모델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이들 직원은 상황판에 각 단위 학교별로 나타나는 원격수업 준비상황을 '우수', '보통', '미흡' 등 3단계로 나눠 수시로 점검하고, '미흡'한 학교에 대해서는 담임 장학사를 통해 보완을 독려하거나 지원하고 있다.

직원들은 학교 또는 가정에서 전산 장애 발생 시 즉시 온라인 원격 지원을 하고, 필요 시 학교 현장에 직접 출동해 지원해 주고 있다.

원격수업 학교지원센터 이용률은 9일 오전 9시 현재 635건에 달한다. 이 중 학부모의 문의가 365건(57.5%)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교직원 232건(36.5%), 학생 28건(4.4%) 등의 순이다.

내용별로는 학부모가 수업매체인 스마트기기 대여 및 사용법(153건)과 원격수업 툴인 각종 소프트웨어 사용법(97건)에 대해 많이 물어봤다.

교직원은 소프트웨어 사용법(74건)과 교육과정(44건), 스마트기기(29건)에 대해 많이 문의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 건물 2층에 '학교인프라구축지원센터'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이 곳에는 직원 10여 명이 상주하면서 스마트기기(태블릿PC)와 인터넷 무선망(WiFi) 사용 등과 관련한 문의에 대해 밀착지원을 하고 있다.

주 지원대상은 원격수업을 위한 장비를 보유하지 못한 저소득 가정과 기기활용이 미숙한 가정, 다자녀 가정 등이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들 가정의 학생들에게 태블릿PC 또는 무선인터넷 단말기 에그(Egg)를 지원해 주고 있다.

부산지역 5개 교육지원청도 관내 학교들에 대해 원격수업을 종합 지원하고 있다.

김석준 부산교육감은 "이들 두 센터는 원격수업을 지원하기 위한 종합상황실이자 종합콜센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원격수업과 관련해 학교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전반적인 사항을 체계적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물론 저소득층 가정의 '정보 격차'가 '학력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