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각종 대회 연기에도 개최 준비 '만전'
양구군, 각종 대회 연기에도 개최 준비 '만전'
  • 김진구 기자
  • 승인 2020.04.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외 체육시설 매일 소독·관계부서 인력 보충도

강원 양구군에서 개최될 예정인 스포츠대회들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연기되거나 취소 또는 추후에 협의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선수와 임원 및 심판 등 약 4800명이 군을 방문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차원에서 군과 각 종목별 단체 간 협의에 따라 이뤄졌다.

그러나 군은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돼 대회를 개최할 여건이 조성되면 연기됐던 대회를 즉시 개최할 수 있도록 경기장 시설과 대회에 사용될 각종 물품을 보수 및 정비하는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완전히 불식시킬 수 있도록 문화체육회관, 청춘체육관, 실내테니스장, 국민체육센터 등 실내체육시설 내부와 실외경기장 운영에 필요한 부속건물(화장실, 사무실 등)에 대해 전면적인 소독을 실시했고, 시설 관계자들이 출입하는 사무실, 출입구, 화장실 등은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숙박업소와 식당 등 접객업소에 대해서도 대응지침 교육을 실시하고 손소독제 배부를 완료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군은 향후 각종 대회가 재개되면 이전보다 더 훌륭하게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인력을 보충(2명)했으며, 대회 재개가 확정되면 즉시 모든 체육시설에 대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근영 체육진흥과 스포츠마케팅담당은 “연기된 대회들이 가급적 모두 개최될 수 있도록 종목별 단체와 협의 중”이라며 “대회가 재개되면 선수와 임원 및 심판 등 대회 참가자들과 선수 가족 등 방문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rlawlsrn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