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 ESG·강남아파트 등 혁신 지수개발 '박차'
NH투자證, ESG·강남아파트 등 혁신 지수개발 '박차'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0.04.0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기술 업체와 제휴…신시장 패러다임 견인
NH투자증권이 지난 8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지속가능발전소, 탱커펀드와 'iSelect 인덱스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 임계현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 임현서 탱커펀드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지난 8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지속가능발전소, 탱커펀드와 'iSelect 인덱스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 임계현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 임현서 탱커펀드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지난 8일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지속가능발전소, 탱커펀드와 'iSelect 인덱스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임계현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과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 임현서 탱커펀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NH투자증권은 다양하고 혁신적인 인덱스 개발을 추진한다. 특히,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금융 시장의 최대 화두인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투자 및 부동산 가격 평가 추적 체계 등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우선, NH투자증권의 지수 개발 및 산출의 노하우와 지속가능발전소의 ESG 관련 데이터가 합쳐진 'ESG 지주회사' 지수를 개발한다.

지속가능발전소는 기업의 지배구조와 리더십, 노사관계와 업무 문화, 환경 보호 기여도 등을 바탕으로 기업을 평가해 ESG 점수를 산출하고 있다.

특히, 기업의 ESG 리스크 현황을 빠르게 반영하기 위해 언론사 뉴스 90여개를 매일 분석해 매주 ESG(사건사고) 리스크 점수를 산출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ESG 지수 개발도 추가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부동산 핀테크 업체인 탱커펀드와 함께 '강남 아파트 지수'도 개발한다.

탱커펀드는 전국 부동산의 가격 변화를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NH투자증권의 지수 개발 및 산출 노하우와 탱커펀드가 가진 부동산 가격 평가 기술력의 시너지로 강남아파트 지수가 개발될 예정이다. 

임계현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은 "우수한 핀테크 기술력을 보유한 지속가능발전소, 탱커펀드와 신규 지수 개발 파트너가 돼 매우 기쁘다"며 "NH투자증권의 지수 투자 방법론 개발 노하우와 융합해 새로운 패시브 시장의 패러다임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