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야생차문화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하동야생차문화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 이수곤 기자
  • 승인 2020.04.0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야생차문화축제조직위원회, 코로나19 확산 방지…하반기로 잠정 연기
사진/ 하동군
사진/ 하동군

코로나19 여파로 매년 봄 우리나라 차 시배지에서 열리던 하동야생차문화축제가 하반기로 연기됐다. 야생차문화축제가 연기된 것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6년 만이다.

하동야생차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5월 1~4일 나흘간 차 시배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 열기로 한 제24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를 연기한다고 9일 밝혔다.

축제조직위원회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감염자와 사망자가 발생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축제를 하반기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축제 연기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감염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지난 7일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결정됐다.

축제조직위 관계자는 “올해는 2022년 하동세계차(茶) 엑스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중요한 한해인 만큼 하반기 축제를 통해 하동 야생차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하동/ 이수곤 기자

dltnhs7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