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집콕' 말고 '책콕'으로 코로나19 극복해요
서대문구, '집콕' 말고 '책콕'으로 코로나19 극복해요
  • 허인 기자
  • 승인 2020.04.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립도서관 '도서 안심 대출 서비스' 오늘부터 시행
서대문구립 이진아기념도서관 전경. (사진=서대문구)
서대문구립 이진아기념도서관 전경. (사진=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주민에게 ‘도서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9일 ‘도서 안심 대출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를 이용하면 이진아기념, 남가좌새롬어린이, 홍은도담 등 3곳의 구립 도서관 임시 휴관 기간 중, 기존 대출 권수와는 별도로 1인당 7권까지 3주간 책을 빌릴 수 있다. 구는 모든 도서를 소독한 후에 대출한다.

서대문구립도서관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뒤, 오전 10시∼오후 5시 대출 신청을 하고 다음 날 오후 2시∼5시에 해당 도서관 정문에서 책을 받으면 된다. 이때 대출회원증을 갖고 가야 한다.

단, 휴관일(이진아기념, 남가좌새롬어린이 월요일, 홍은도담 금요일) 전날 신청한 경우에는 휴관일 다음 날 수령할 수 있다.

또한 대출 도서 사전 준비 관계로 휴관일에는 신청할 수 없으며, 신청 후 다음 날 수령하지 않은 도서는 자동 취소된다.

도서관 방문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반납할 때에는 도서관 외부 무인반납함을 이용해야 한다.

앞서 구는 지하철 독립문역, 아현역, 홍제역에 설치된 ‘스마트도서관’과 구립도서관 ‘전자책(e-book)’ 대출 권수를, 코로나19로 인한 도서관 임시 휴관 기간 동안 기존 2권에서 7권으로 확대 운영해 오고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코로나19로 바깥 활동이 어려운 때이지만 많은 분들이 독서로 여가를 선용하면서 이 시기를 잘 이겨 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