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신속집행으로 경제 회복 총력
허태정 대전시장, 신속집행으로 경제 회복 총력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지원사업 전달체계 점검, 대규모 투자사업 등 신속 추진 당부
허태정 시장 신속집행으로 경제 회복 총력_비상경제대책회의 (사진=대전시)
허태정 시장 신속집행으로 경제 회복 총력_비상경제대책회의 (사진=대전시)

대전시는 8일 오후 2시 코로나19 대응 경제살리기 40대 과제 추진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한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급 등 8개 재정사업에 대한 신속한 전달체계 구축과, 100억 원 이상 15개의 대규모 투자사업의 조기집행 상황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날 각 실ㆍ국장은 피해업종 긴급 지원, 취약계층 긴급 복지 등 사업별로 수혜대상, 신청서류 및 방법, 선정, 집행 등의 추진체계를 보고했다.

아울러, 긴급지원사업 사전홍보를 통해 모든 재정지원사업이 빠짐없이 시민들에게 지원되도록 하고, 1일 평균 8,000여건이 접수되고 있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역시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긴급지원 전달과정에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8대 지원시책을 수록한 디지털 앱을 구축하여, 정보를 적시에 실시간 전달하고 정보소외로 인해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정보취약계층을 도와줄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재정조기 집행을 통한 경제활성화를 위해 100억 원 이상 대규모 투자사업(15건, 4,499억 원 규모)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했고 4.8 현재 총사업비 4,499억 원 중 1,626억 원(36.1%)이 집행되었으며, 그 중 보상비 1,265억 원, 건설사업 361억 원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날 회의를 통해 실ㆍ국별 사업 공정별 진행상황과 집행실적을 집중 관리하고 신속집행 간소화 지침(긴급입찰, 선금 집행특례, 사전절차 기간 단축)을 적극 활용해 사업의 추진력을 높이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날 회의에서 “이번 긴급지원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사각지대가 있는지 살펴야 하며 하루속히 이분들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금년도 예산에 대해 강력한 세출예산 조정으로 추가 사업비를 확보 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