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수상작 게임화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수상작 게임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4.0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작 '드래곤 퀸 메이커', 스토리 게임으로 재탄생
(이미지=컴투스)
(이미지=컴투스)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 수상작품을 기반으로 한 게임 개발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컴투스는 창작 인재 발굴과 육성을 목적으로 지난 2018년부터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을 개최하고 있다. 지난 해 공모전에서는 2개 응모 부문에서 대상과 각 부문별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5개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 중 게임 시나리오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드래곤 퀸 메이커(최지혜 作)’가 실제 스토리 게임으로 개발되는 첫 사례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수상작가인 최지혜씨는 최근 대학교를 졸업한 아마추어 창작자로, 이번 게임 제작 프로젝트에 객원 작가로 참여했다.

최지혜씨는 “내가 응모한 작품을 기반으로 게임이 제작되고, 개발 과정에까지 함께 참여할 수 있게 돼 너무나 기쁜 심정”이라며 “앞으로도 해당 공모전을 통해 많은 참여자들이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컴투스는 이번 게임제작으로 단순히 상금 및 트로피를 수여하는 일반적인 공모전의 한계를 넘어, 예비 창작자들의 꿈이 실제 현실이 되는 최고의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최근 공모전 수상작품집 출간에 이어 이번 게임화까지 추진하면서, ‘공모전’을 신규 IP 확보와 실질적인 창작 지원 사업으로 발전시켰다.

이번 게임화가 결정된 수상작 ‘드래곤 퀸 메이커’는 자신을 죽인 왕의 딸로 환생한 드래곤이 점차 복수를 벗어나 인간의 마음을 이해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로맨스 판타지 스토리를 담고 있다.

컴투스는 자회사 데이세븐을 통해 ‘드래곤 퀸 메이커’를 기반으로 한 스토리 게임을 제작할 예정이다. 데이세븐은 지난 공모전 기획부터 함께 참여해 ‘게임 시나리오’ 부문을 신설하고 응모작 심사와 수상작의 게임화 가능성 검토 등을 담당한 바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은 특별 인턴십 프로그램 진행, 입사 지원시 가산점 부여, 수상작품집 발간, 게임화 제작 등을 통해 창작자들의 꿈을 이뤄주는 실질적인 기회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창작 IP 발굴과 창작자들의 역량 증진을 위해 지속 노력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컴투스와 데이세븐은 최근 스토리텔링 중심의 콘텐츠 플랫폼인 ‘스토리픽’을 출시했으며, ’킹덤’, ‘하트시그널’ 기반의 스토리게임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공모전 수상작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스토리 게임도 ‘스토리픽’을 통해 선보일 방침이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