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주민·기업‧송담대학교서 이웃돕기 성금‧품 '잇따라'
용인시, 주민·기업‧송담대학교서 이웃돕기 성금‧품 '잇따라'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4.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민부터 중고PC까지 코로나19 극복 나눔 이어져
비유에스(주)에서 비타민제 479박스를 용인시에 기탁했다. (사진=용인시)
비유에스(주)에서 비타민제 479박스를 용인시에 기탁했다.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8일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비타민부터 중고PC까지 다양한 성금‧품을 기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흥구 신갈동 애견사료 제조업체 아크의 박기원 대표가 백군기 용인시장실을 방문해 840만원 상당의 방진마스크 6000매를 기탁했다.

또 용인송담대는 관내 초‧중‧고등학교들이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을 결정함에 따라 PC가 없는 저소득 가구 학생들을 위해 중고PC 40대를 기탁했다.

마석범 송담대 부총장은 “컴퓨터가 없어 수업에 참여하지 못하는 학생이 없도록 중고PC를 꼼꼼이 수리한 뒤 i5로 사양을 업그레이드해 기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수원시 소재 의료용품 업체 비유에스의 김종필 대표는 1200만원 상당의 비타민C 영양제 155박스와 비타민D 영양제 324박스를 기탁했다.

수지구 성복동에선 김유진군(성복초1), 김제인양(6세)이 부친과 함께 80만원 상당의 마스크 2000개를 기탁했다. 이 남매의 부친인 김시호씨는 지난 3월에도 손소독제를 기탁한 바 있다.

김유진군은 “마스크를 사기 힘들다는 말을 듣고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인데 나눔을 실천해준 주민과 기업 등에 감사한다”며 “이웃을 배려하는 공동체 정신으로 위기를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기탁된 성금‧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이나 저소득가구 등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이웃을 돕는 데 사용할 방침이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